“빅터 차, 부시 메시지 北에 전달

지난주 빌 리처드슨 뉴멕시코 주지사와 함께 방북한 빅터 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조지 부시 대통령의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했다고 AP 통신이 평양발로 15일 보도했다.

러처드슨 주지사 일행을 동행 취재했던 AP 통신의 포스터 클러그 기자는 미 관리의 말을 인용, “빅터 차 보좌관이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과 가진 비공개 회의에서 부시 대통령의 ‘강력한'(strong)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리는 “빅터 차 보좌관은 북한이 2.13 합의에 따라 핵 프로그램 폐기를 시작한다는 약속을 이행해야 하는 긴급한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클라크 기자는 한국계인 빅터 차 보좌관이 이번 방북 기간에 김 부상과 비공식적으로 몇 시간 동안 회동했다고 전했다. 리처드슨 주지사가 방북단을 이끌었지만 북한과의 대화에서 핵심 역할을 한 것은 빅터 차 보좌관이었다는 것.

빅터 차 보좌관은 2.13 합의 이행을 위한 북한의 행동을 촉구했고, 이에 대해 북한은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BDA)에 동결된 북한 자금을 손에 넣는 대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단을 초청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클러그 기자는 전했다.

클러그 기자는 특히 빅터 차 보좌관의 이번 방북이 2.13 합의 초기조치 이행 시한을 불과 며칠 앞둔 시점에 이루어진 점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클러그 기자는 미국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2.13 합의 이행 시한을 지키기 못했지만 2.13 합의 이행 시한을 목전에 두고 부시 대통령이 빅터 차 보좌관을 평양에 보낸 것은 5년 전 북한을 ‘악의 축’으로 지목했던 부시 대통령에게 2.13 합의의 성공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라크에서 헤매는 부시 행정부로서는 북한 핵 문제라도 풀어 외교적 성과를 내는 것이 절실했다는 분석이다. 민주당이 장악한 의회의 거센 압박도 한몫했음은 물론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