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터 차 “北中관계는 애정 없는 상호 인질 관계”

빅터 차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석좌는 24일(현지시간) 북한과 중국 관계를 “상호 인질 관계”로 규정했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빅터 차 석좌는 이날 워싱턴 민간 연구기관인 ‘우드로윌슨센터’에서 미국과 아시아 동맹의 기원을 다룬 자신의 새 저서 내용을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과 중국이 서로 ‘애정’이 전혀 없는 상황에서 이해관계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매여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은 북한이 핵실험을 할 때마다 중국의 평판에 먹칠을 하는 상황을 참지 못하면서도, 전략적 완충지대이자 자원을 뽑아낼 수 있는 북한과 억지로 관계를 맺고 있다고 차 석좌는 덧붙였다.

특히 그는 중국이 자국 내 빈곤 지역보다도 북한을 홀대하고 매우 하찮게 대하지만, 북한 역시 유일한 후원국이자 외화 획득원인 중국과의 관계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차 석좌는 트럼프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 미국과 한국 간 관계에 대해, 지도자와 정책 변화에도 불구하고 두 나라 동맹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과거 조지 W 부시 행정부와 노무현 한국 행정부 간의 불협화음에도 불구하고 동맹관계는 지속됐다”고 예를 들어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