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핵화회의 계기 북·일 양자협의 추진”

북핵 6자회담 비핵화 실무회의를 계기로 북한과 일본 간 양자협의가 추진되고 있다고 회담 소식통이 16일 밝혔다.

소식통에 따르면 양측은 실무회의 회담장인 선양(瀋陽) 우이빈관(友誼賓館)에서 이르면 이날 중 만나 8월 중 개최하기로 한 북.일 관계 정상화 실무회의 일정 등을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 대표로는 리근 외무성 미국국장이, 일측 대표로는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6자회담 수석대표나 이번 비핵화회의 수석대표인 스다 아키오(須田明夫) 외무성 북핵담당 대사가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