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핵개방3000’은 대선공약, ‘통일 내정자 책임 아냐’

한나라당 홍준표 원내대표는 통일부 폐지론과 ‘비핵개방 3000등을 입안자가 통일부 장관으로 기용되는 것은 부적격하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비핵개방 3000’은 대선 공약”으로 “그것이 적절한지 부적절한지는 국민들이 판단할 문제”라고 반박했다.

홍 원내대표는 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비핵개방3000’은 남북한이 이제 군사경쟁을 하지 말고, 소위 경제 공동체를 구성하자는 취지”라며 이에 대한 판단은 국민의 몫이라고 주장했다.

홍 원내대표는 “노무현, DJ정부에서 대정부 화해 정책을 펴고 무분별하게 대북지원을 해 핵 무장 능력을 강화시켜줬다는 의혹이 끊임없이 국제사회에서 제기되고 있다”며 “그런 문제를 포함해서 오늘 논의될 것을 보인다”고 말했다.

이는 오늘 내정자 인사청문회에서 현 내정자의 개인 의혹에 대한 야당 공세가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으로 확산되는 것을 차단하면서 지난 노무현, 김대중 정부의 ‘햇볕정책’에 대한 역공을 취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홍 원내대표는 현인택 내정자의 자질 문제나 개인 의혹을 종합해 볼 때 적임자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것은 오늘 현인택 내정자가 개인적으로 소명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정치판에서는 의혹이라는 게 당사자 해명도 들어보지 않고 일방적인 주장만 난무하는 곳”이라고 말했다.

한편,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 전원은 인사청문회에 앞서 일동발표문을 통해 “이명박 정부는 증여세 탈루 목적의 편법증여, 임대소득 탈루, 논문 중복게재를 통한 연구업적 부풀리기, 자녀 이중국적, 위장전입, 배우자 국민연금 미납 등 이미 사실로 드러나고 있는 의혹만으로도 후보자 내정을 철회해야 한다”고 현 내정자 임명 반대 입장을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