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정보원 향한 보위원의 ‘갑질’… “탈북 가족 이상동향 더 내놔”

정보원 숫자도, 협박도 늘었다...소식통 “상부에는 본인 성과로 둔갑시켜 보고”

함경북도 무산군 국경보위부
함경북도 무산군 보위부. 마당에 ‘조국의 국경을 철벽으로 지키자’라는 구호가 보인다. /사진=데일리NK 자료사진

북한 국가보위성이 북중 국경지역에서 탈북민 가족을 감시하려는 목적으로 일명 ‘비밀정보원’을 확충, 통제를 강화한 것으로 뒤늦게 전해졌다.

27일 양강도 소식통에 따르면, 도(道) 보위국은 대남(對南) 전단 사태를 계기로 탈북민 가족 등 이른바 ‘동요계층’에 대한 감시를 한층 강화했다. 이에 각 보위원은 6월 말경부터 비밀 정보원을 보강, 사상 동향 점검 작업에 주력해왔다.

이는 이웃을 통한 밀접 감시라는 북한식(式) 통제 방식을 북중 국경 봉쇄에도 적극 활용하고 있다는 뜻이다. 이른바 도강과 탈북, 외부와의 통화 등 당국이 비법(불법)으로 규정한 활동을 할 가능성이 큰 인물을 바로 옆에서 지켜보게 하면서 원천 차단을 꾀하겠다는 의도다.

소식통은 “국경에서 장사하는 사람치고 비법적인 일에 어떻게 손대지 않고 살 수 있겠나”라면서 “보위원들은 이런 주민들을 지켜봐 오다가 이번에 꼬투리를 잡고 ‘정보원으로 활동해라. 아니면 체포할 수밖에 없다’는 식으로 포섭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약점을 이용한 공포 분위기를 조성했다는 뜻으로, 이 또한 보위원의 전형적인 수법이다.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최근 보위대학을 갓 졸업한 보위원을 중심으로 정보원을 윽박지르는 형태가 포착되고 있다는 것. 성과가 미흡하다는 점을 지적하는 형태로 일종의 ‘갑질’을 부리고 있다는 뜻이다.

소식통은 “정보원이 보고한 자료가 미미하다고 사실이 아니라는 말로 위협을 하면서도 정작 상부에는 자신의 성과로 보고하는 신입 보위원들이 정말 많다”면서 “어떤 보위원은 정보원이 게으르다는 이유로 구타도 서슴지 않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한편, 거동 수상자를 적발하려는 보위원들의 수법도 날이 갈수록 진화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보위부 번호를 단 자동차가 아닌 개인 승용차나 자동차 사업소의 일반 차를 이용하는 보위원들이 늘었다”면서 “이런 내막을 알리 없는 밀수꾼이 중국과 통화하다 체포되는 사례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담한 밀수꾼들도 통화를 꺼릴 정도로 탐지기도 많이 발달했다고 한다”면서 “이런 보위부의 심상찮은 움직임에 주민들 사이에서 ‘이번엔 진짜 조심하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현지 분위기를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