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무장지대 친환경적 생태도시로 개발해야”

비무장지대(DMZ) 주민의 절반 가량이 남북한간 평화체제가 이뤄지면 비무장지대를 개발과 보전이 구분된 친환경적 생태도시로 만들어야 한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11월 23∼24일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DMZ와 민통선 일대 주민 3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주민의 85.3%가 DMZ와 민통선 일대가 다른 지역에 비해 정치.경제.문화 측면에서 낙후됐다고 응답했다고 5일 밝혔다.

그러나 DMZ와 민통선 일대 주민의 대다수(72.9%)는 이 지역중 자연 생태 환경이 우수한 지역에 대해 앞으로도 개발을 제한해 계속 보전해야 한다고 답했다.

주민들은 또 남북한간의 평화체제 구축으로 군사적 대치상황이 끝났을 때의 DMZ 와 민통선 일대 개발 방향과 관련, 47.7%가 DMZ와 민통선 지역을 개발과 보전지역을 구분해 친환경적인 생태도시로 개발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어 ▲ 남북한간 교류의 중심도시로 개발(29.2%) ▲ 평화의 상징물과 생태계 보호를 위해 보전(14.9%) ▲ 6.25 전쟁 이전처럼 농업 중심으로 개발(5.3%) 등이었다.

주민들은 DMZ와 민통선 일대를 자연 생태 환경이 우수한 지역으로 보전할 때 고려할 사항으로 지역주민에 대한 경제적 지원(46.3%)을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관광자원 확대를 위한 홍보 및 지원(21.4%), 생태계 보전지역 이외의 지역에 대한 규제완화(15.6%) 등이었다.

아울러 주민의 82.0%는 DMZ 및 민통선 일대의 보전과 발전방향에 대한 논의를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환경단체, 지역주민들이 참여하는 공동의 기구를 설치해야 한다고 답했다.

한편 환경운동연합은 6일부터 9일까지 국회도서관 대강당과 강원도 양구군 을지전망대에서 DMZ 일대 보전을 위한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DMZ 생태계를 담은 2006년 달력 2천부를 배포할 계획이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홀 힐리 국제두루미재단 자문위원과 마이클 제프리 호주 맥쿼리대 환경법센터 소장, 즈비그뉴 니비아돔스키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국제자문위원회 의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