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료수송 北선박 오늘부터 속속 입항

남측이 지원하는 비료수송을 위해 21일 오후 북측 항구를 출발한 백두산호가 밤새 동해 NLL(북방한계선)을 통과해 22일 오후 6시께 울산항에 입항할 예정이라고 통일부가 밝혔다.

백두산호는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오후 4시께 울산항에 입항할 예정이었으나 운항상의 문제로 2시간 정도 지연됐다고 통일부 당국자가 전했다.

백두산호는 오후 4시께 울산항 외항의 묘박지(해상정박장소)에 도착한 뒤, 승선한 남측인원들로부터 통관검사 등 CIQ(출입국사무소) 수속을 받게 된다.

그러나 이 당국자는 “백두산호에 남측 인원들이 승선, 통관검사 등 CIQ 수속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되나 북한의 인도요원이나 선원들의 하선 여부 등 실무문제에 대해서는 아직 합의가 안돼 절차상 변동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북측 화물선의 입항은 남측의 수해를 돕고자 1984년 9월말 쌀과 시멘트 등 대남구호물자를 보낼 때 인천과 북평(현재 동해)에 입항한 후 21년만에 처음으로, 백두산호를 필두로 원산 2호(오후 9시 군산항)와 보통강호(23일 오전 5시 여수항) 등 선박 10척이 속속 남측 항구에 입항해 비료를 실어나를 계획이다.

북측 화물선들은 NLL 통과 이후에는 우리측 해경과 해군 선박의 안내를 받아 각각 정해진 항구로 이동한다.

이날 오후 6시께 입항하는 백두산호는 비료 5천t을 선적 후 25일 남포항을 향해 떠나고 원산2호는 25일 2천500t을 싣고 원산으로, 보통강호는 26일 8천t을 싣고 남포로 각각 떠날 예정이나 선적 상황 등에 따라 출항 시간도 유동적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비료수송에 북측이 투입하는 선박 10척은 남북해운합의서가 정한 해운항로대로 처음 운항할 예정이어서 아직 발효되지 않은 이 합의서의 시험 적용이라는 의미도 갖고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 당국자는 “이번에 북측에 지원하는 비료는 복합비료 16만t, 요소비료 3만t, 유안비료 1만t 등이며 소요비용은 900억원 안팎”이라며 “육로로 1만t, 해로로 19만t을 지원하며 이르면 6월 중순께 완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북측 선박은 비료 수송에 10차례 투입돼 모두 8만2천600t을 운반하며 남측 선박 은 11차례에 걸쳐 모두 10만7천400t을 수송할 예정이다.

북측 항구별 비료 하역량은 남포가 11만6천t으로 가장 많고 ▲해주 2만800t ▲ 송림 2만t ▲원산 1만3천t ▲흥남 1만200t ▲청진 1만t 등이다.

한편 21일 오전 7시 비료 1천250t을 실은 남측 트럭 50대가 경기도 파주시 통일동산을 출발, 출입사무소와 군사분계선을 지나 개성에 도착, 비료를 내려놓은 뒤 이날 오후 돌아왔다.

비료를 육로로 보내는 것은 1999년 대북 비료지원을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모내기철을 맞은 북측의 절박한 사정을 감안한 것으로 통일부는 이 육로 수송을 28일까지 8일간 반복, 총 1만t을 보낼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