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동맹정상회의서 한반도 언급 안될 것”

이집트 카이로에서 11∼16일 열리는 제15차 비동맹운동(NAM) 정상회의에서 채택될 최종문서에 한반도 관련 내용은 언급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9일 “11∼16일 카이로에서 제15차 비동맹정상회의가 열릴 예정”이라며 “이번 회의에서 채택하는 최종문서에는 한반도와 관련된 내용이 언급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다만, 북한이 한반도와 관련해 유리한 내용을 포함하려고 노력할 수는 있다”면서도 “지난 4월 말 쿠바에서 열린 각료급회의와 그동안 유엔 등에서 진행된 비동맹운동 회원국간 논의를 검토해 보면 그 실현 가능성은 작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4월 27∼30일 쿠바 아바나에서 열린 비동맹 조정위원회 각료급회의에서 장거리로켓 발사 후 6자회담을 거부하는 자신의 입장을 반영하고자 6자회담 관련 내용의 삭제를 요구했다.

그러나 6자회담 관련 내용만 삭제할 경우 6자회담에 불참하겠다는 북한의 입장을 지지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는 우리 정부의 주장이 반영돼 결국 6자회담과 남북관계 등 한반도 관련 내용이 최종문서에서 모두 삭제됐다.

외교 소식통은 이와 관련, “우리가 참여하지 않는 국제회의에서 한반도 관련 내용이 논의되는 것이 국익에 이롭지 않다는 게 정부의 공식 입장”이라며 “이 같은 정부의 입장이 지난해 비동맹회의에서 받아들여진 결과”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당시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에 대해 지금까지 비동맹 회의의 “최종문건에 포함돼 오던 조선관련 조항이 이번에 빠지게 된 것은 전적으로 반공화국(반북) 적대세력들의 악랄한 책동에 의하여 6자회담이 없어지게 된 현 사태의 반영”이라고 비난했었다.

이번 카이로 비동맹정상회의에는 북한의 명목상 국가원수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우리 정부에서는 박인국 주 유엔대표부 대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북한은 1975년 8월25일 비동맹운동에 가입하고 나서 매해 정회원으로 참석해 왔으며 한국은 1997년부터 ‘게스트’ 자격으로 참석하고 있다.

한편 이달 말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서 북한에 억류 중인 현대아산 직원 문제 언급하는 문제와 관련, 정부는 그 필요성이 있다는 인식 아래 실제 문제제기를 했을 때의 장단점과 함께 구체적으로 어떻게 언급할지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