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운백 의원 ‘美 탈북자 수용, 6자회담 오히려 촉진’

미국 공화당 소속 샘 브라운백 상원의원은 10일 “미국의 이번 탈북자 망명 수용은 교착상태에 빠져 있는 6자회담을 오히려 촉진(expedite)시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브라운백 의원은 이날 미의회 입구 야외 ’러셀 공원’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탈북자 집단 수용이 6자회담 포기를 의미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최근 탈북자 6명을 미국으로 망명시키는데 주도적 역할을 했고, 2004년 발효된 북한인권법 공동발의자인 그는 특히 탈북자들의 미국 망명 과정을 언급하면서 “조지 부시 대통령과 직접 얘기했다”며 “부시 대통령과 제이 레프코위츠 대북인권특사에게 사의를 표한다”고 말해, 이번 탈북자 망명 과정에 부시 대통령의 의중이 개입됐음을 시사했다.

그는 특히 “미국의 대북 정책이 과거 구 동구권의 인권개선을 위해 인권문제를 부각시켰던 ’헬싱키 선언’과 같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북한과의 대화에서 미 정부는 북한의 인권 문제를 협상테이블에 포함시키는 쪽으로 바뀌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국 입국후 모처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탈북자 6명의 근황에 대해 “전화통화를 했더니 모두 활기차고 건강하게 잘 있다고 하더라”고 소개했다.

그는 특히 “난민지위가 인정된 탈북자 6명의 첫 미국 입국을 계기로 중국도 자국내 수천명의 탈북 난민들이 피난처를 얻을 수 있는 정규적 절차를 제공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중국은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과 같은 국제기구들이 중국과 북한 접경지대에 접근, 탈북자들의 상황을 평가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중국이 계속해 탈북자들을 강제 북송할 경우 미국은 이를 저지하기위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 압력을 가해야 할 것”이라며 “예컨대 미국이 법을 제정하거나 유엔 차원에서 대중 제재를 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운백 의원은 “중국은 지금이라도 국제난민협약을 준수, 북한으로 돌아가면 박해받을 탈북자들에게 적절한 보호와 피난처를 제공해야 한다”고 역설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