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운백 “北 테러국 재지정 입법추진”

샘 브라운백 미국 상원의원(공화.캔자스)은 6일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고 제재를 부활하는 내용의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미 의회내의 대표적 대북 강경파인 브라운백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현재 휴회중인) 상원이 재소집되면 6자회담 과정에서 풀렸던 제재와 테러지원국 해제를 원점으로 돌리는 법안을 발의하겠다”고 말했다.

브라운백 의원은 또 법안에는 북한의 인권유린과 관련해 미국 정부가 북한 정권과 맞서 싸울 것을 촉구하는 내용도 담길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운백 의원은 “우리가 6자회담을 통해 제재를 완화해 줬더니 북한은 미국 서부를 향해 미사일을 발사하는 것으로 `화답’한 것은 물론, 두 명의 미국 시민(억류중인 여기자 2명)을 납치하고, 핵확산과 미사일 기술이전을 했다”면서 “미국 행정부와 의회는 이 같은 위협에 맞서고 미국의 안보를 지키기 위해 정책적 협력을 해야만 한다”고 요구했다.

앞서 하원 외교위의 공화당 간사인 일리아나 로스-레티넌 의원은 5일 북한 로켓발사에 대한 의회차원의 대응방안으로 북한이 미사일 개발 등을 포기하지 않을 경우, 대북 제재를 계속 유지하는 내용의 법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