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한 남북관계 정부 의지부족 탓”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28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6월 흥사단 통일포럼’에서 “남북 간 희망적인 분위기가 최근 불안하게 바뀐 것은 남측 정부의 적극적인 의지 결여가 주요한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흥사단 민족통일운동본부 주최로 열린 이날 강좌에서 “낙관적인 남북관계를 이어나가기 위해 북측이 남측을 믿고 신뢰할 수 있도록 남측 정부가 구체적인 조치와 전략, 실행력을 보였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교수는 “남측 정부가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방북과 6.15 공동행사, 남북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 있었던 낙관적인 분위기를 제대로 잇지 못한 채 대통령의 ‘준비되지 않은 발언’만으로 역사적 반전을 이루려 했다”고 비판하며 “한국 정부의 준비 미흡과 기회 상실이 북측의 긍정적인 대응을 유도하지 못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반도의 정세가 어려울수록 화해와 협력을 통한 남북관계 지속과 대화와 협상을 통한 북미관계 개선이라는 원칙을 지켜나가야 한다”고 강조하며 “아울러 일관되게 화해협력 기조를 유지하고 북한에 대미 강경 대응을 자제하도록 설득하는 한편 미국 내 대북 협상론의 입지를 고무시키는 일도 필요하다”고 조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