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능화 작업기간은 45일 정도…11월부터 본격화”

제6차 2단계 6자회담에서 잠정 합의된 ’비핵화 2단계 이행계획’에 따라 추진되는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에는 45일 정도의 실제 작업기간이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이달말 미국이 주도하고 핵보유국인 중국과 러시아, 그리고 한국과 일본이 참여하는 불능화 기술팀이 이달 하순께 방북, 불능화 작업 계획을 확정지은 뒤 11월부터 5㎿ 원자로와 재처리시설, 핵연료봉 제조공장 등 3개 핵시설에 대한 불능화 작업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현지 외교 소식통이 1일 전했다.

실제 불능화 작업은 미국이 외주를 맡긴 핵 전문업체가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비용은 5개국이 모두 부담하지만 핵 보유국이 보다 많이 부담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통은 “이번 6자회담에서 합의된 불능화의 기본 원칙은 연말까지 작업을 완료하고 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핵폐기 작업에 들어가자는 것”이라면서 “복잡한 방사능 오염 제거 작업 등을 거치지 않는 만큼 대략 한달 반 정도에서 최대 2개월 안에는 불능화 작업이 마무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불능화 작업팀이 3개 핵시설에서 분리해낸 핵심부품들은 내년중 폐기 조치에 들어가기 전까지 일정기간 북한측의 접근을 허용하지 않는 방식으로 ’특별관리’될 것으로 알려졌다.

부품을 감시할 특별관리를 위해 국제원자력기구(IAEA)나 제3자가 개입하는 방안에 6자회담 참가국들이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