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능화 이행팀, 美전문가들로만 구성될 듯

북핵 10.3 합의에 따라 핵시설 불능화 작업을 위해 다음달 중 방북할 ‘불능화 이행팀’은 1차적으로 미국 전문가들로만 구성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한 6자회담 소식통은 “연말까지 불능화를 마쳐야 하기 때문에 ‘다국적 팀’을 꾸리기 위해 많은 시간을 소모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1차로 꾸려질 불능화 이행팀은 작업의 효율성을 감안, 핵무기 해체 경험이 있는 에너지부 등 소속의 미측 전문가들로만 구성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현재 북한.미국 모두 다른 참가국 관계자가 참여할 수 있는 문을 열어 놓고 있어 불능화 과정이 진행되는 동안 한국 등의 인사가 동참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그러나 다른 나라들은 핵시설 해체 경험이 없기 때문에 참관자 역할에 그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불능화 이행팀 인선 문제는 현재 협의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면서 “한국은 다른 참가국들과 함께 불능화 과정에 참여할 용의를 갖고 있으며 북이나 미국도 한국 인사의 참여에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지는 않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북핵 10.3 합의는 ‘여타 참가국들의 요청에 따라 미국은 불능화 활동을 주도하고 이러한 활동을 위한 초기 자금을 제공할 것’이라고 규정하고 있다.

한편 6자회담 수석대표들은 미측 불능화팀이 11~18일 방북 협의를 거쳐 마련해 온 불능화 방안에 대한 추인 여부를 외교경로를 통해 조만간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불능화를 이행할 팀은 다음달 초.중순께 방북하게 될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