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굴의 의지’ 韓美훈련 이틀째…대잠 공방훈련

한·미는 동해상에서 진행 중인 연합훈련 이틀째인 26일 ‘대잠 자유공방전 훈련’을 진행한다. 이날 훈련은 강원도 동해 동·북방 해상과 울릉도 인근에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연합사와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전날 동해상으로 이동한 항공모함 조지워싱턴호와 아시아 최대 수송함 독도함, 한국형 구축함, 양국 잠수함 등 20여척은 동해상으로 침투하는 적의 잠수함을 탐지하고 공격하는 훈련을 진행한다.


이 훈련은 아군 구축함과 잠수함이 동해 수중으로 침투하는 적의 잠수함을 탐지, 식별해 공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또한 적의 전투기들의 가상 공격을 격퇴하는 훈련도 병행한다. 실제 전투기 사격훈련이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5일부터 ‘불굴의 의지’라는 훈련명칭으로 동해 전역에서 실시된 이번 훈련에는 항공모함과 독도함, 3천200t급 한국형 구축함(KDX-Ⅰ), 4천500t급 구축함, 1천800t급 잠수함 20여척이 참가했다.


한반도에서 처음으로 임무를 수행하는 F-22 전투기 4대를 비롯한 F/A-18E/F(슈퍼호넷) 및 F/A-18A/C(호넷) 전폭기, 조기경보기 E-2C(호크아이 2000)와 한국군 F-15K, KF-16 전투기, 대잠 초계기(P3-C), 대잠 헬기(링스)를 포함한 200여대의 항공기를 비롯한 양국 육군, 해군, 공군, 해병대 병력 8천여 명도 훈련에 각각 참여했다.


한·미는 연합훈련을 연말까지 매달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훈련 사흘째인 27일에는 한반도에서 처음으로 임무를 수행하는 F-22(랩터) 전투기가 참가한 가운데 공대지 사격훈련 등이 이뤄진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