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자 4000명 내달 방북 추진”

대한불교조계종은 3일 지난달 30일부터 2일까지 평양을 방문한 총무원장 자승 스님의 방북 결과를 설명하는 자리에서 서울 도선사의 ‘108산사 순례단’ 4000여명이 3차례로 나눠 금강산 신계사를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계사 방문이 성사되면 2008년 7월 금강산 관광객 고 박왕자씨 피격사건 이후 가장 큰 규모의 민간 방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조계종 사회부장 혜경 스님은 “이번 사업은 남북 불교계의 민간교류 활성화를 위해 추진됐으며 아직 통일부의 방북허가를 받은 것은 아니지만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혜경스님은 “이번 사업을 금강산 관광 재개로 확대 해석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조계종은 또 북한 조선불교도연맹(조불연)과 ▲북측 불교문화제 복원·보수·유지관리 협력 ▲2011년 팔만대장경 조성 1000년 기념 화해·평화를 위한 협력 사업 ▲평양시내 불교회관 건립 ▲남북 사찰 자매결연 사업 ▲남북 합동 법회 추진 등에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