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단 60년만에 남북 통합 문인단체 결성”

남과 북의 문인들이 함께 참여하는 문학인 단체가 만들어졌다.

민족문학작가회의(이사장 염무웅)와 조선작가동맹 중앙위원회(위원장 김병훈) 등 남북 문학인 대표 200여 명은 지난 20일 평양에서 만나 ’6.15민족문학인협회’를 구성했다.

또 이 단체를 통해 남북 문학인을 대상으로 ’6.15 통일문학상’을 시상하며, 문예지 ’통일문학’(가칭)을 발행키로 했다.

남북 문인 대표단과 해외동포 문인들은 이날 평양 인민문화궁전 대회의실에서 ’6.15 공동선언 실천을 위한 민족작가대회’(이하 남북작가대회)를 열고 이같이 합의했다.

남북 문인 대표단이 한 자리에 모인 것은 광복 이후 이념 대립 등으로 문단이 갈라선 지 60년 만에 처음이다.

남북작가대회에는 시인 고은.신경림.신세훈, 소설가 송기숙.황석영.김원일.현기영, 평론가 백낙청 등 남측 문인 98명과 시인 오영재.동기춘, 소설가 홍석중.남대현, 김정 4.15창작단 단장 등 북측 문인 100여 명이 참가했다.

일본, 중국, 미국 등지의 해외에서 초청한 동포작가 10여 명과 함께 한 이날 대회에서 남북 문인들은 “분단시대를 통일시대로 전환시킨 6.15 공동선언을 문학으로 실천해 통일을 앞당기자”고 한목소리를 냈다.

김병훈 조선작가동맹 중앙위원회 위원장의 개막연설로 시작된 이날 대회는 광복 후 60년 만에 남북 문인들이 한자리에 모였다는 역사적 의미 때문에 시종 열띤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백낙청 6.15 공동행사준비위 남측 상임대표는 축하연설에서 “비행기를 타고 공해로 돌아와도 1시간 10분밖에 걸리지 않는 거리를 60년이 걸려서야 왔다”면서 “그동안 기다린 시간이 감동의 시간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분단의 엄중한 경계를 지우고 하나의 겨레말 작가가 한자리에 모였다”며 “이 대회는 분단에 길들여졌던 문학적 상상력을 복원하고 민족의 상처를 치유하며, 통일의 시대 우리 문학의 새로운 성취를 향한 중요한 자리”라고 강조했다.

북측의 김덕철 조선작가동맹 부위원장은 “사상, 이념, 신앙을 초월한 통일문학은 6.15 공동선언 이후 확대일로에 있는 민족단합의 힘을 보여준다”면서 “남북작가의 연대를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북측의 이동구 자유로문학창작단장은 “6.15 공동선언으로 ’통일문학’의 환경이 성숙됐으며, 이를 현실적 힘으로 전환시켜야 한다”며 “민족문학의 통일적 기구인 ’6.15 문학인협회’의 구성은 시대와 민족의 요구”라고 말했다.

그는 “이념과 신앙을 뛰어넘어 통일문학과 6.15시대 문학은 민족문학의 핵심이며, 지리적 분단에도 불구하고 작가의 심장에서 불신의 장벽은 무너지고 이미 우리는 하나”라고 감격을 표시했다.

이날 남측 이시영 시인이 ’6.15 민족문학협회’ 구성을, 북측 소설가 안동춘은 ▲6.15 공동선언 정신의 계승 ▲반전평화 ▲사상, 신앙, 출신지역을 뛰어넘는 연대 ▲해외 교포 문학인의 6.15 민족문학인협회 적극 참가와 기관지 ’통일문학’ 발행 ▲6.15 통일문학상 제정 및 운영 등 5개 항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