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단국 장군들, 평화국 장군과는 자세 달라야”

이명박 대통령은 18일 “군 장교들이나 사회 지도층이 조금 더 희생하는 자세를 가져야 국민이 보다 편안하게 생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2010 을지연습 종합상황실’을 방문, 상황보고를 듣는 자리에서 “국민을 편안하게 하기 위해서는 군이 항상 긴장하고 대비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분단국의 장군들은 평화국의 장군과는 자세가 달라야 한다”며 “장교들이 모범을 보여야 젊은 장병이 애국심과 국가관을 배울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도 분단국의 대통령이기 때문에 항상 더 긴장하고 더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과 관련, “이 훈련은 전쟁을 억지하고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훈련이고, 특히 한·미간 협력은 전쟁을 억지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훈련에서는 육·해·공군 합동성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앞서 이 대통령은 2010년 1회 을지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을지연습은 평화를 위한 훈련이고 전쟁을 억지하기 위한 훈련”이라며 “철저하게 준비했을 때 전쟁을 막고 평화를 지킬 수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