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UNEP, 대동강관리 등 4대 환경사업 합의

북한과 유엔환경계획(UNEP)이 대동강 유역의 통합 수자원 관리를 포함한 4대 환경개선 사업에 합의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8일 전했다.

RFA에 따르면 UNEP는 최근 모나코에서 열린 국제환경장관 회의에서 북한과 2년간 4대 환경개선 사업 을 시행키로 합의하고 필요한 세부사항을 내달 말까지 매듭짓기로 했다.

양측이 합의한 환경개선 사업 분야는 대동강 유역 수자원 관리 외에 ▲도농 주택 에너지 효율 증대 ▲북한 국토환경보호성내 국제 환경동향을 전담할 ’환경센터’ 설치 ▲환경의식 제고를 위한 공공 캠페인 등이며, 5월부터 착수된다.

수렌드라 슈레스타 UNEP 아태국장은 2003년 발표한 ’북한 환경상태 보고서’에서 몇가지 북한의 심각한 환경 문제가 부각돼 북한 당국과 협의 끝에 4대 우선사업안이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UNEP가 2004년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수십차례 북한의 심각한 환경상태를 개선하기 위해 산림, 수질, 대기, 토양, 생물다양성 문제와 관련한 기술적, 정책적 훈련을 평양과 태국 방콕에서 실시해왔다”면서 “우선사업안의 세부 이행 방안을 보다 구체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이달과 내달 케냐 나이로비의 UNEP 관계자들이 평양을 방문하고, 북한 관리들은 방콕 사무소를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 11월 UNEP와 북한 환경개선 사업 추진을 위한 신탁기금 설립 협정을 체결하고 440만 달러를 기탁키로 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