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WMD 제거 기습작전 3천∼1만명 병력 필요”

북한 붕괴 시 사회 안정화를 위해 필요한 병력 수는 최소 26만~40만 명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국방·안보연구기관인 랜드(RAND)연구소의 브루스 베넷 박사와 다트머스 대학교의 젠퍼 린드 교수는 최근 계간지 ‘국제안보’에 발표한 ‘북한의 붕괴: 군사 작전과 요구들’이라는 논문을 통해 이같은 주장을 내놨다.


두 사람은 북한 붕괴 시 큰 충돌 없이 외부 병력을 받아들이는 상황을 가정해 이같은 병력 규모를 추산했다. 그러나 북한 내 또 다른 내부 변수가 발생할 경우 필요한 병력의 수는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이들은 지적했다.


이들은 특히 북한 붕괴 시 식량부족 등 인도주의적 위기 상황 대처와 북한 내부의 치안력 보장을 통해 안정화를 이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무질서한 난민 유입을 막기 위한 국경 통제, 대량살상무기(WMD) 제거 및 안전한 확보, 재래식 무기 무장해제, 북한군 저항세력에 대한 억지 등이 필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구체적으로는 북한 안정화 작전에 18만~31만2천명, 국경 통제에 2만4천명, WMD 제거에 3천~1만명, 재래식 무기 해제에 4만9천명, 저항세력 억지에 7천~1만500명의 병력이 필요할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북한 붕괴시 가장 긴급히 수행돼야 하는 임무에 대해서는 WMD 제거를 꼽았다. 이에 대한 작전 방안으로는 북한의 주요 항구 통제와 선박, 항공기에 대한 차단 작전 등을 제시했다.


이어 WMD를 생산, 관리하는 주요 시설을 파괴하기 위해서는 급습을 통한 작전을 펼쳐야 한다며 시설당 200명 정도의 특수부대원들이 필요할 것으로 분석했다.


만약 북한군의 저항이 심할 경우에는 700~3500명까지의 병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북한 붕괴 시 중국군 투입 가능성에 대해서도 인정하며 중국과의 갈등을 막고 오해를 만들지 않기 위해 한미 양국이 중국측과 미리 공식적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