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BDA문제, 2·13합의 범주 속하지 않아”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19일 “방코델타아시아(BDA)문제는 2.13합의 범주에 속해있지 않다”며 “미국이 BDA 문제를 이용해 여론을 오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해온 조선신보는 이날 베이징발 기사를 통해 “미국이 9.19공동성명 발표 후 거기에 배치되게 가동시킨 금융제재는 원래 공동성명 이행을 토의하기에 앞서 해제되어야 마땅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히고 “BDA문제를 ‘선행 이행’의 증거물처럼 거론하는 미국의 여론조작은 당사자인 조선(북한)에 통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신문은 이어 “2.13합의에 명시된 9.19공동성명 이행의 초기조치는 ‘조선의 핵포기 개시 대 미국의 적대시정책전환 개시’를 핵심 내용으로 하고 있다”며 “그러니만큼 이번 회담에서는 미국의 정책전환 의지가 재확인되는 것과 동시에 그 구체화를 위한 최종적인 조율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역설했다.

특히 “6차 6자회담에서 토의되어야 할 의제는 조선의 행동계획 뿐이 아니다”며 “조선의 입장에서 보면 당연히 조미(북미) 실무그룹 회의에서 상정된 일련의 문제들이 관심의 대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미국은 모든 실무그룹 회의들이 열렸다는 실적에 토대해 이번 회담에서 조선의 핵포기와 관련한 의지만을 중간점검하여 그 계획을 구체화하면 다 되는 것처럼 여론을 오도하였다”며 “자기(미국)는 금융제재에 관한 처리를 흐지부지 끝내면서 그것을 영변 핵시설의 폐쇄, 봉인 등 2.13합의에 따르는 조선측의 초기단계 행동조치와 억지로 결부시키려고 했다”고 지적했다.

또 “6자회담 미국측 단장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한술 더 떠서 ‘이제 진짜 이슈는 (초기조치 다음 단계인) 조선의 모든 핵계획 신고와 핵시설의 무력화’라는 언설을 기자들 앞에서 함부로 늘어놓고 언론플레이를 일삼았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미국의 언동은 조선과의 교섭에서 유리한 입지를 차지하기 위한 술책이라고 볼 수도 있겠지만, 2.13합의의 내용을 왜곡 해석하더라도 조선측의 일방적인 행동을 강요하려 하는 오만한 태도는 6차 6자회담의 토의과정에 난관을 조성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