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9일 소집 최고인민회의 회의 돌연 연기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위원장 김영남)는 오는 9일 소집한다고 공고했던 최고인민회의 제 11기 3차 회의를 돌연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4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3일 회의 연기와 관련한 `결정’을 통해 “사회주의 건설의 모든 전선에 있는 대의원들의 제의에 따라 3월 9일에 소집하게 된 최고인민회의 제11기 3차 회의를 연기한다”고 전했다.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회의 날짜는 따로 결정해 공시한다”고 밝혔다.

최고인민회의 회의 날짜가 연기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지난달 7일자 `결정’을 통해 최고인민회의 제11기 3차 회의 소집을 공고하고 같은 날 `공시’에서 3월 7일부터 이틀간 만수대의사당에서 대의원 등록을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3차 회의는 매년 3∼4월께 열린 최고인민회의 정기회의에서 전년도 예산 결산과 새해 예산을 주로 다뤄왔다는 점에서 예산문제가 주요 안건으로 토의될 것으로 예상돼 왔다.

그러나 북한이 `2.10 성명’을 통해 핵무기 보유를 선언한 이후 6자 회담 재개에 대한 관련국들의 움직임이 분주한 상황에서 이미 공시한 최고인민회의 회의를 연기,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북한은 2003년 8월 687명의 최고인민회의 11기 대의원을 선출한 뒤 같은 해 9월 11기 1차 회의를 열어 김정일 노동당 총비서를 국방위원장으로 재추대하고 국가지도기관을 새로 선출하는 등 김정일 2기 통치시대를 출범시켰다.

또 지난해 3월 열린 11기 2차 회의에서는 2003년도 예산 결산과 2004년도 예산안을 심의, 의결하고 새해에 추진할 주요사업을 확정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