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8월11일 前 검증 착수 수용”

북한은 테러지원국 해제 절차의 시한인 8월11일 이전에 핵신고서 내용의 검증에 착수하자는 미국의 제안을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또 1990년대 1차 핵위기 당시 ‘진실규명’의 핵심시설이었던 액체폐기물저장소 2곳을 신고서에 담아 검증 대상에 포함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미국이 주도하고 6자회담 참가국들이 참여하는 핵 검증활동이 다음달 중순 이후 본격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6자회담 참가국들은 11일 오전 수석대표회의를 열어 비핵화 실무그룹에서 논의할 ‘검증 지침(가이드라인)’을 확정할 예정이며 실무그룹을 통해 ‘검증계획서(프로토콜)’을 마련하는 논의에 착수할 방침이다.

핵심 소식통은 11일 “북한이 폐기물저장소를 신고서 대상에 포함시킨 것은 큰 의미가 있는 사건”이라며 “과거 북한 핵활동의 진실을 규명하자면 이 시설은 반드시 검증해야 한다”고 말했다.

1990년대 북한은 자신들이 신고한 플루토늄 신고량과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임시사찰 측정치 사이에 중대한 불일치가 발생해 IAEA가 액체폐기물 저장소 2곳에 대한 특별사찰을 요구하자 이를 ‘군사시설’이라고 거부함으로써 핵위기가 발생했다.

이 소식통은 “북한은 당시 경험 때문인지 IAEA가 검증활동에 참여하는 것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면서 “또 사찰이라는 용어 등에도 거부감을 피력하고 있으며 검증이라는 용어가 사용되는 것도 그런 맥락에서 이해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