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8월부터 개성공단 임금 15% 인상 요구

북측이 개성공단 근로자의 임금을 8월부터 15% 인상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했다.

27일 통일부와 대북경협단체인 남북포럼에 따르면 북한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은 지난주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에 8월부터 개성공단 근로자의 기본급을 15% 인상할 것을 요구하고 이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잔업과 특근을 거부할 것이라고 통보했다.

2004년 말 개성공단이 가동된 이래 북측이 근로자 임금 인상을 몇차례 요구했지만 실제 인상이 이뤄진 적은 없다.

현재 개성공단에서 가동중인 26개 기업이 근로자 1명당 부담하는 최저임금은 사회보험료 7.5달러를 합쳐 월 57.5달러이지만 북측 요구대로 15% 인상될 경우 약 66달러가 된다.

북측이 2003년 9월 채택한 개성공업지구 노동규정에 따르면 월 최저임금을 50달러로 하되,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와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이 합의해 전년의 5%까지 인상할 수 있도록 돼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측이 그동안 누적된 임금 인상 요구치를 한꺼번에 요구한 것 같다”면서 “북측과 협의를 계속해 합리적인 선에서 임금 인상이 결정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남북포럼 김규철 대표는 “기본급이 약 66달러로 인상되면 잔업과 특근을 할 경우 입주기업은 월 약 118달러를 지불해야 한다”면서 “이렇게 될 경우 노동력이 저렴하다는 개성공단의 장점이 줄어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