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7월 마지막주 6자회담 복귀”

김계관 北 6자회담 수석대표

북한은 9일 7월 25일이 시작되는 주에 제4차 6자회담을 개최하기로 미국과 합의했다고 조선중앙TV가 이날 보도했다.
중앙TV는 “6자회담 조.미 단장 접촉이 진행됐다”며 “6자회담 단장들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부상 김계관과 미 국무성(국무부) 차관보 크리스토퍼 힐이 2005년 7월 9일 베이징에서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중앙TV는 “미국측은 조선이 주권국가라는 것을 인정하고 침공의사가 없으며 6자회담 틀거리 안에서 쌍무회담을 할 입장을 공식 표명했다”며 “조선측은 미국측의 입장 표시를 자기에 대한 미국측의 폭정의 전초기지 발언 철회로 이해하고 6자회담에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조선중앙텔레비전 보도 전문

6자회담 조.미 단장 접촉이 진행되었다. 6자회담 단장들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부상 김계관과 미 국무성(국무부) 차관보 크리스토퍼 힐이 7월9일 베이징에서 만났다.

미국측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주권국가라는 것을 인정하며 침공의사가 없으며 6자회담 틀거리 안에서 쌍무회담을 할 입장을 공식표명하였다.

조선측은 미국측의 입장 표시를 자기에 대한 미국측의 ’폭정의 전초기지’ 발언 철회로 이해하고 6자회담에 나가기로 하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