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6.15축전 민간합의 반드시 이행해야”

정부는 오는 14∼17일 평양에서 열릴 6.15 통일대축전 행사를 위해서는 남북 민간 부문의 합의사항이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행사가 성사될 경우, 정부 대표단 규모에는 연연치 않겠다고 3일 밝혔다.

통일부는 북측이 최근 6.15 행사에 참여할 민간과 정부 대표단 규모를 축소할 것을 요청해온 것과 관련, 3일 북측에 전화통지문을 보내 “남북이 합의서에 서명한 지 며칠도 지나지 않아 일방적으로 쌍방간 합의내용을 변경하려는 북측의 태도에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남측은 전통문에서 “민간부문의 합의사항이 이행되지 않고서는 통일대축전 행사가 제대로 개최될 수 없으며 쌍방 당국 대표단의 파견도 아무런 의미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측은 이어 “민간이 참가한 가운데 이번 행사가 의미있게 진행되는 것이 긴요하다는 입장에서 당국 대표단의 규모 문제는 중요하지 않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