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6자 회담 군축회담 돼야”

북한 외무성은 31일 북한이 핵무기보유국이 된 만큼 6자회담은 마땅히 참가국들이 평등한 자세에서 문제를 푸는 군축회담으로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발표, “앞으로의 6자회담은 주고 받는식의 문제해결 방식을 논하는 장마당이 아니라 실제적으로 조선반도 비핵화를 공정하게 실현하기 위한 포괄적 방도를 논하는 장소로 되어야 한다”며 그같이 말했다.

담화는 “조선반도(한반도)와 그 주변에서 미국의 핵위협이 완전히 청산되면 조선반도는 물론 동북아시아 지역의 항구적인 평화와 안정도 담보될 수 있다”며 “그러므로 6자회담이 자기 사명을 다하자면 조선반도와 그 주변에서 미국의 핵무기와 핵전쟁 위협을 근원적으로 청산하기 위한 방도를 모색하는 장소로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