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6자회담 이르면 11월 복귀하겠다”

미국과 중국, 북한이 빠른 시일 내에 6자 회담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31일 발표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웹사이트
(http://www.fmprc.gov.cn/chn/)를 통해, 중국의 건의로 중·북·미 3국의 6자 회담 대표가 베이징에서 비공식 회담을 갖고, 6자 회담 참가국이 편리하고 빠른 시일 내에 회담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3국 수석대표들은 6자회담을 계속 추진하는 문제에 대해 솔직하고 깊이 있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AFP 통신은 크리스토퍼 힐 미 차관보의 말을 인용해 “북한이 회담과 관련, 아무런 조건도 걸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힐 차관보는 “어떤 국가도 회담 재개에 조건을 달지 않았다는 것 자체가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고 한다.

또 그는 이날 “6자 회담이 11월, 혹은 12월에 열릴 것이라고 믿는다”며 “북한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핵무기의 폐기를 주 내용으로 한 작년 9월의 6자 회담 합의를 다시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동은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와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이 참석했으며, 우 부부장의 중재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 회담은 지난해 11월 제5차 회담 이후 지금까지 열리지 못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