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6자회담 언제 대답 내놓을까

박봉주 북한 내각총리의 중국방문으로 북-중 고위급 채널이 가동된 가운데 6자회담에 대한 북한의 대답이 언제 나올지 주목된다.

현재로서는 오는 27일로 끝나는 박 총리의 방중 일정과, 평양 당국의 자체 분석기간, 그 후 중국 고위인사의 방중 가능성 등을 두루 감안할 때 앞으로 2주 정도면 되지 않을까 하는 게 관측이 우세하다.

또 `한미연합전시증원'(RSOI) 연습과 합동야외 기동훈련이 오는 25일 종료되는것도 한동안 상황을 예의주시해온 북한이 움직이는데 명분으로 작용할 수 있다.

과거의 관례로 볼 때 북한은 남한에서 한미 양국의 연합훈련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모든 가능한 채널을 동원해 “북침 전쟁연습”이라며 대미 비난에 집중할 뿐 한 번도 유화적인 제스처를 쓴 적이 없었던 게 사실이다.

이번에도 북한은 외무성과 관영언론매체를 통해 “북침을 위한 핵전쟁연습”이라며 비난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경제통’인 박 총리가 핵문제 논의를 위해 중국을 찾은 것은 아니지만 사안의 시급성과 중요성을 감안할 때 22일 원자바오(溫家寶) 총리와의 회담에서 미 행정부가 전한 대북 메시지의 `대강’은 전해졌을 것으로 관측된다.

일단 박 총리의 반응은 썩 나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박 총리는 회담에서 “6자회담을 반대하지 않으며 회담을 포기한 적도 없으며 회담 여건이 조성되면 언제든지 참가할 것”이라고 말해, 북한의 원론적인 입장을 재확인하는 수준에 그쳤으나, 부정적인 시각은 내비치지 않았다.

북한 수뇌부는 박 총리의 `대강’ 보고에 이어, 필요할 경우 중국측 고위인사의 방북을 통한 북-중 협의에서 구체적인 내용과 분위기를 전달받고, 차후 입장을 정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고위인사의 방북이 이뤄질 경우에는 리자오싱(李肇星) 외교부장이나 김정일 위원장의 신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진 다이빙궈(戴秉國) 외교부 수석 부부장이 그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리 부장 또는 다이 부부장과 같은 `중량급’이 방북인사로 정해진다면 그 자체가 상황이 어렵다는 반증일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언제까지 기다릴 수 없다’ `다른 선택을 할 수도 있다’는 메시지를 강하게 전달하는 대북 압박 제스처일 수 있다는 얘기인 것이다.

워싱턴 포스트는 22일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의 동북아 순방의 목표는 (북한이 6자회담에 나오도록) 중국을 압박하는 것이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정부는 일단 북한의 향후 반응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정부는 지난 달 10일 `핵무기 보유 및 6자회담 무기한 중단’을 선언한 북한 외무성 성명 이후 일련의 공세가 `협상시 몸값올리기’에 그 의도가 맞춰져 있다고 보고 있으나 6자회담의 협상구도를 깨려는 게 본심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외교 용어로 `benefit of doubt’라는 게 있으며 이는 의심이 가고 확실치 않을 때는 좋은 쪽으로 해석하고 대처한다는 것”이라며 “일단 북한의 진짜 의도가 전자라고 보고 6자회담 재개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특히 `북핵 6월 위기설’에 대해 거부감을 보이고 있다.

송민순 외교부 차관보는 KBS 1라디오에 출연, “어떤 근거에서 그런 얘기가 나오는 지 모르겠다. 작년 6월 3차 6자회담의 1년이 된다는 상징적인 설정이 아니겠느냐”고 반문하고, “주요 당사국들이 볼 때 대화와 협상이 불가능하고 북한이 핵무기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다는 공동의 인식에 도달할 때가 고비라고 할 수 있으며 그것을 인위적으로 설정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작년에도 11월 미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북한이 미사일 실험을 해 위기를 고조시킬 것이라는 이른 바 `10월 위기설’이 미 조야에 파다하게 퍼지면서, 정부가 이를 진화하느라 진땀을 적이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