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6자회담에서 견호취수(见好就收) 전술”

▲ 인민일보 칼럼 관련기사

5차 3단계 6자 회담에서 채택된 ‘초기합의문’에 대한 중국내 한반도 전문가들의 평가가 잇따르고 있다.

중국국제문제 연구소 연구원 선스순(沈世顺)은 14일 인민일보 칼럼에서 “확실히 나오기 어려운 결과다. 회담 5일째도 앞이 안보였는데, 6일째 되는 날 겨우 ‘공동문건’을 만들었다. 말 그대로 ‘호사다마(好事多磨: 좋은 일은 고통이 많다)였다”고 평가했다.

선 연구원은 “북한이 최종적으로 핵 폐기와 IAEA사찰 허용을 수락했고, 각국은‘9.19공동성명’ 1조, 3조에 근거해 대북경제원조와 에너지 및 인도주의 원조를 제공하기로 했다. 비록 작은 걸음에 불과하지만, 한반도 비핵화의 실질적이고 행동의 첫 걸음”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번 회담에서 가장 큰 수혜자는 북한이었다”고 지적해 사실상 이번 회담이 북한의 의도대로 종결되었음을 피력했다.

이어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가 인류공동의 초미의 관심사라는 카드를 잘 활용해 핵폐기 대가에 따른 평화보장, 경제지원, 에너지 보상을 약속 받았고, 미일과의 관계정상화 등을 실현하는 등 ‘견호취수(见好就收: 좋을 때 그만두다)의 전술은 갸륵한 행동이었다”이라고 평가했다.

선 연구원은 “ ‘공동문건’ 도출은 9.19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멍석(铺垫)을 깔아놓은 데 불과하다”고 지적하고, 합의문 이행을 위한 워킹그룹의 실효적 운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선 연구원은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과 ‘적대국가’ 명단에서 삭제하는 담판을 진행해야 한다”고 말해 사실상 미북간 외교회담의 종용했다.

선 연구원은 또한 “이번 회담을 통해 이란 사람들도 핵포기 때 받게 될 혜택에 대해 입증시켜주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평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