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6ㆍ15 민족통일대회 등 보도

북한의 방송과 통신 등 언론매체는 15일 평양에서 열린 6ㆍ15 남북 공동선언 5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와 당국 공동행사, 부문별 상봉모임 등 행사 소식을 상세히 보도했다.

북한 매체는 민족통일대회에서 ‘핵전쟁 위험을 제거하고 평화적인 삶의 터전 가꾸자’, ‘6ㆍ15 공동선언 발표일을 우리 민족끼리의 날로 정하고 민족공동으로 기념하자’ 등 5개항으로 이뤄진 민족통일선언이 채택됐다고 전했다.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열린 민족통일대회에서는 남북, 해외 공동행사 준비위원장의 연설과 남북, 해외 대표의 연설로 이어졌다.

이 대회에는 남북 당국 대표단 단장인 정동영 남한 통일부 장관과 김기남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부위원장, 공동행사 북측준비위 명예위원장인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부위원장, 김영대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원장, 류미영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장 등 남북, 해외의 6ㆍ15 공동행사 대표단이 참석했다고 북한은 밝혔다.

또 남북 당국공동행사도 15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렸으며, 이 행사에서는 정동영 남한 통일부 장관과 김기남 북한 조평통 부위원장의 연설에 이어 남북 당국 대표단 자문위원의 축하연설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노동자ㆍ농민ㆍ청년학생ㆍ여성ㆍ교원ㆍ정치인 등 부문별 모임도 이날 평양과 지방 여러 곳에서 열렸는데 평양 청년중앙회관에서 열린 남북 청년학생 상봉모임에서는 6월 13일부터 9월 8일까지를 ‘민족자주운동기간’으로 정하는 선언문이 채택됐다고 북한 매체가 전했다.

남북, 해외 대표단은 청년중앙회관에서 열린 국립민속예술단의 민족가극 ‘춘향전’을 관람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