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6ㆍ15 공동위원회, 민족대단합 구심점”

6ㆍ15 민족통일대축전의 성과는 전(全) 민족적 통일운동기구인 ’6ㆍ15공동위원회’ 결성을 선언한 것이라고 조선신보 인터넷판이 17일 보도했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는 이날 ’외세의 분열 책동에 단결의 전략으로 맞선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민간통일운동은 ’6ㆍ15공동위원회’를 발족시킴으로써 현 정세의 요구에 부합된 새로운 구심점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6ㆍ15 공동위원회는 6ㆍ15 민족통일대축전의 성공을 위해 헌신해 온 ’6ㆍ15 공동선언실천을 위한 북ㆍ남ㆍ해외공동행사준비위원회’(6ㆍ15 준비위원회)를 지칭한다.

신문은 6ㆍ15 통일대축전은 말 그대로 남과 북, 해외의 각계 각층이 함께 한 화합의 장이었다며 “6ㆍ15 공동위원회는 민족대단합의 마당을 마련하는 상설기구로서 출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6ㆍ15 공동위원회는 외세의 전횡에 맞서 싸우는 거족적인 통일운동의 축으로 돼야 한다”면서 “6ㆍ15 공동위원회는 민족 성원 누구에게나 문을 활짝 열어놓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