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6ㆍ15축전 성공 개최 다짐

북한 노동신문은 미국의 계속되는 방해 속에서도 ’6ㆍ15 민족통일대축전’(6.14-17, 평양)을 성공적으로 개최할 것이라고 12일 말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통일축전을 해치려는 범죄적 책동’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외세의 전쟁위협이 제아무리 악랄하게 가해진다 해도 통일대축전을 성과적으로 진행할 것이며 6ㆍ15공동선언의 기치 높이 자주통일 운동을 힘차게 전진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역사적인 6ㆍ15공동선언 발표 5돌을 계기로 평양에서 진행되는 민족통일대축전의 날이 눈앞에 박두했다”면서 “이번 통일대축전은 민족의 자주통일 열망을 한층 더 고조시키는 뜻깊은 축전”이라고 평했다.

그러나 “최근 남조선에는 미국의 F-117 스텔스 전투폭격기 15대와 지원요원 250명이 날아들었다”며 “이것은 조(북)ㆍ미 사이의 핵문제로 가뜩이나 격화돼 있는 조선반도의 정세를 전쟁 문어구(문턱)로 바싹 몰아가 통일대축전을 파탄시키려는 고의적이고 계획적인 책동”이라고 거듭 비난했다.

신문은 이어 “미제의 책동으로 지난 5년 간 조선반도에는 핵전쟁의 검은 구름이 항시 떠돌았고 북과 남 협력ㆍ교류사업이 진통을 겪었다”면서 “미국은 이것으로도 성이 차지 않아 우리 민족의 통일축전을 어찌해보려고 또다시 침략의 검은 독수리를 남조선에 날려보냈으니 이 얼마나 고약한 심보인가”라고 쏘아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