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5월말까지 비료 20만t 보내달라”

남 “시기 너무 촉박”…세부의제 놓고 줄다리기공동보도문에 북핵문제 어느 수위로 담길지 주목

남북 차관급회담 이틀째인 17일 오전 남북은 수석대표 접촉을 갖고 전날 테이블에 올린 다양한 의제를 놓고 협의를 이어갔다.

이날 점심시간 현재 양측은 평양에서 열리는 6.15 통일대축전 행사에 남북 당국 대표단이 참가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합의를 봤지만 추후 남북대화 일정을 비롯해 비료지원, 이산가족 상봉, 북핵 등 나머지에 대해서는 밀고 당기기를 하는 상황이다.

그러나 북핵 문제를 놓고 비중있는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공동보도문에 어떤 형태로, 어느 정도의 비중으로 북핵 문제가 담길 지 주목된다.

이봉조(李鳳朝) 남측 수석대표는 오전 접촉이 끝난 뒤 “세부 의제에 대한 접점을 도출하기 위해 노력해 6.15 행사에 남북 대표단이 참가하는 문제에는 합의했지만 핵, 남북대화 일정, 이산가족 상봉 등은 계속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우선 6.15 통일대축전의 경우 당국 대표단 파견에는 합의했지만 장관급 대표단을 보내겠다는 남측 제안을 둘러싼 북측의 반응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 차관은 나중에 다른 실무회담을 열어야 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방북) 대표단의 규모나 급(級) 문제에 대해서는 추가로 실무적인 협의를 계속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날 회담에서 방북 대표단장이 장관급이 될 지 여부는 합의되지 못할 가능성도 적지 없다.

비료문제의 경우 지원규모나 시기 문제를 놓고 논의가 계속되고 있다.

북측은 지원을 요청했던 비료 50만t 가운데 20만t을 먼저 5월말까지 지원해 줄것을 ‘절박하게’ 요청했으며, 이에 우리측은 20만t 지원 의사를 밝혔으나 5월말 이전 지원은 시기가 너무 촉박해 고심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정부 당국자가 전했다.

우리측은 비료 수송은 우리 선박과 경의선 철도를 이용하는 방안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우리측은 20만t을 넘는 비료 추가지원 물량에 대해서는 6월에 제15차 장관급회담이 열리면 그 자리에서 협의하자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8월 15일 광복 60주년에 즈음해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갖는 안이나 장관급회담을 비롯한 향후 남북대화 일정을 잡는 문제도 아직 큰 진전을 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차관은 이산가족 상봉에 대해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느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계속 협의해야 한다”고 답해 논의가 일사천리로 진행되는 상황은 아님을 시사했다.

주목되는 것은 핵 문제에 대한 논의다.

앞서 북측은 전날 우리측이 한반도 비핵화 및 핵무기 보유 불용에 대한 입장과 함께 6자회담에 복귀할 경우 핵 문제를 실질적으로 진전시킬 수 있는 ‘중요한 제안’을 마련하겠다는 우리 입장에 대해 경청하면서도 아무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이날은 서로 의견을 교환하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차관은 “핵문제에 대해서는 북측이 계속 듣기만 했느냐”는 질문에 “협의가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 이런 상황을 우회적으로 증명했다.

우리측은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원칙을 포함한 북핵에 대한 양측의 입장을 공동보도문에 집어넣겠다는 입장을 갖고 회담에 임하고 있는 만큼 결과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