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5기관합동’ 국경수비대 집중검열

최근 북한당국이 주민들의 비법월경(탈북) 원천봉쇄를 위해 군 보위사령부 등 주요 5개기관을 합동편성, 북-중 국경수비대에 대한 대대적인 집중검열을 실시하고 있는 사실이 처음 밝혀졌다.

14일 북한 내부사정에 밝은 소식통은 “북한당국이 지난 12월 초부터 군 보위사령부, 국가안전보위부, 인민보안성, 당기관, 인민위원회(해당지역 ‘인민반’) 등 5개 기관 ‘합동검열그루빠(검열단)’를 조직, 국경수비대가 뇌물을 받고 탈북, 밀수, 마약 밀매를 눈 감아주는 행위 등에 대해 집중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당, 군, 정을 망라한 5중 합동 검열이 국경수비대에 이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5중 ‘합동검열그루빠’가 집중 검열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지역은 함북 무산군과 양강도 대흥단군 국경지역으로 파악되고 있다.

한편 11월 중순 국경을 넘은 한 탈북자(40세, 함남 함흥 출신)는 “북한 전역에서 보위사령부와 노동당 중앙당 조직지도부가 중심이 된 ‘비(非)사회주의 검열그루빠’가 주민 검열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탈북자는 “검열그루빠는 탈북자가 브로커를 통해 주민을 접촉 행위, 북한 내부에 유포되고 있는 중국과 남한 영상매체, 각종 사회기강 문란 행위 및 반정부 활동을 집중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당국은 주민통제를 위해 기관 사이에 비상연락망을 구축, 통제를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국행이 많이 시도되는 국경 지역 주민들에 대한 검열, 문초(심문) 사업이 강화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 소식통은 “국경지역 마을을 중심으로 탈북 방지를 위해 국가안전보위부-인민보안성-당 기관 사이에 서로 정보를 주고 받을 수 있도록 직통전화가 설치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국경수비대 초소마다 국경을 넘는 구체적인 시행절차가 마련되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또 “합법적인 월경에 대해서는 인빈반에서 반복적인 회의를 통해 내용과 절차에 대해 교양을 실시하고 있다”며 “이 회의를 통해 주민 관리를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군 및 주민에 대한 검열 강화는 북한을 둘러싼 국제정세가 북한 내부를 긴장시킨 데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검열은 국내외의 어수선한 분위기로 탈북이 늘어나고 사회가 이완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실시되는 것으로 보인다.

중국 옌지=김영진 특파원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