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3ㆍ1절 맞아 반미ㆍ반일투쟁 촉구

북한 노동신문은 1일 외세의 지배와 간섭, 침략과 전쟁 책동은 우리 민족의 운명을 위협하고 단합과 통일을 가로막는 기본 장애라며 반미ㆍ반일 투쟁을 강력히 벌일 것을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3.1만세운동 86주년을 맞아 ‘견결한 반외세 투쟁으로 전국적범위에서 민족적 자주권을 확립하자’는 제목의 사설을 게재, “오늘 전체 조선민족앞에는 외세의 지배와 간섭을 끝장내고 갈라진 강토를 하나로 이으며 전국적 범위에서 민족적 자주권을 확립하여야할 과업이 나서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미국이 남북한 사이의 화해와 단합, 통일을 훼방하며 핵문제를 내세워북한을 경제적으로 봉쇄하고 군사적으로 압살하려 하고 있다며 “남조선으로부터 미군을 철수시키고 민족내부 문제에 대한 미국의 간섭을 끝장내기 위한 전민족적 투쟁을 줄기차게 벌여야 한다”고 말했다.

신문은 또 일본도 미국의 대북 압살 정책에 편승, 한반도 재침을 꿈꾸고 있다면서 “온 겨레는 일본 반동들의 변함없는 교활성, 침략성을 똑똑히 꿰뚫어 보고 반일투쟁의 불길을 거세차게 지펴 올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노동신문은 올해 신년 공동사설(신년사)에서 제시한 민족자주ㆍ반전평화ㆍ통일애국 등 3대 공조를 강화할 것을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