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14일 정상회담 준비접촉 하자”

북한은 오는 28∼30일 열리는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준비접촉을 14일 개성에서 열자고 제안해 왔다고 통일부 김남식 대변인이 13일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북측의 제안을 수용할 예정”이라고 말해 14일 첫 준비접촉이 성사될 전망이다.

북측은 전날 남측의 13일 준비접촉 제안에 뚜렷한 이유를 밝히지 않은 채 “내일 준비접촉 개최 일자를 알려주겠다”고 통보한 바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