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현대아산에 잠수함 설계도 요구”

한나라당 이방호(李方鎬) 의원은 25일 “북한이 현대아산의 대북사업 전면 백지화를 선언한 것은 북측이 현대조선에서 건조중인 잠수함과 이지스함의 설계도를 건네줄 것을 요구했으나 현대아산이 이를 거부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통일.외교.안보분야 대정부질문 및 전화 통화에서 “현대아산 주변 사람으로부터 제보된 내용”이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 의원은 그러나 이를 뒷받침할 물증은 제시하지 않았으며 구체적으로 누구로부터 제보를 받았는 지에 대해서도 “제보자 보호를 위해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질의에서 “지난 7월 현정은 현대아산 회장이 방북,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났을 때 북측에서 이런 제의를 한 것으로 안다”면서 “현 회장은 그러나 ‘다른 것을 달라면 얼마든지 줄 수 있지만 그것만은 차마 양심상 줄 수 없다’고 거부한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또 “현 회장이 김윤규 전 부회장을 해임시킨 것도 북한의 이 같은 제의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김 전 부회장이 8억원을 유용했다고 해서 해임시켰다는 것은 사태의 본질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의원은 “정동영 통일장관도 이와 같은 내용에 대해 보고를 현대측으로부터 이미 들어 알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때문에 정부도 애초엔 현대아산을 압박하다가 지금은 발을 빼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뿐만아니라 미 중앙정보국(CIA)도 이미 이런 내용에 대해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현대조선에서 건조중인 잠수함과 이지스함은 우리 해군에서 운용할 장비”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정 통일장관은 “근거가 없는 얘기”라고 답변했고, 이 의원이 “현 회장에게 직접 확인해봐라. 엄청난 사실이…”라고 재차 추궁하자 “유언비어 수준의 얘기”라고 거듭 부인했다.

이 의원의 주장은 사실 여하에 따라 적지않은 파문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사실일 경우 북한이 대북사업을 ‘미끼’로 국가안보에 엄청난 파장을 일으킬 수 있는 군사기밀 유출을 요구했다는 점에서 남북관계 전반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며, 반대로 사실이 아닐 경우 이 의원은 ‘무책임한 한건주의 폭로’라는 정치적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으로 전망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