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핵실험 성공으로 지각변동 이미 시작”

북한 당국의 입장을 대외에 소개하는 창구역할을 해온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28일 “북의 핵실험 성공으로 지각변동은 이미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측 당국이 민족중시의 입장을 견지하고 여기에 호응한다면 올해가 통일문제 해결에서 또 하나의 ‘위대한 변혁’을 이룩하는 역사의 분수령으로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신문의 이같은 주장은 북한이 핵보유 국가가 된 만큼, 한반도를 둘러싼 세력구도에 근본적인 변화가 찾아 올 것이라는 의미다.

또한 신문은 남한 당국이 북한의 2·13합의 이행 진전과 대북 쌀지원 문제를 연계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북측은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신보는 “북측은 금융제재 해제문제가 풀리면 2·13합의에 따르는 비핵화 공약을 즉시 이행하겠다는 것이 정책적 의지”라면서 “그것은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가 풀릴 때까지 북남 사이의 현안 해결도 보류하겠다는 의미가 아니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선신보의 이 같은 주장은 우리 정부가 북한의 2·13합의 이행과 쌀 지원 연계 방침을 내림에 따라 29일부터 열리는 제21차 남북 장관급회담의 파행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신문은 “남측 당국은 북측에 2·13합의 이행을 촉구하기 위한 목적으로 연계하는지 모르지만 결과적으로는 BDA 문제라는 외적요인에 북남관계를 얽어맸다”고 지적했다.

이어 “쌀 제공 시기와 속도를 2·13합의 이행여부에 따라 조절할 수 있다고 공언한 것은 민족 내부의 상부상조에 스스로 장애를 조성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현재의 북남대화와 협력, 교류사업은 2·13합의가 아니라 6·15공동선언에 시발점이 있다”며 “원래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위한 행동계획은 6자회담이라는 다국간 회담에서 채택된 일정표에 구애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