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핵실험으로 외국인자금 이탈 가능성”

최근 외국인투자자의 투자 조정 움직임 등을 감안할 때 북한 핵실험 사태가 외국인 투자자금의 이탈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 정부 내에서 제기됐다.

재정경제부는 10일 국회 업무보고에서 북한의 핵실험으로 예상되는 경제적 파급효과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재경부는 이번 핵실험은 미국과 국제연합(UN) 안전보장 이사회의 대응 등 향후 사태 진전 여하에 따라서 파급 효과의 폭과 깊이가 보다 심각할 가능성이 있으며 특히 최근 외국인투자자의 포트폴리오 조정 움직임 등을 감안하면 자금이탈 가능성도 상존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와관련 재경부는 이번 핵실험으로 한국 및 일본에 투자된 자금이 홍콩 및 중국으로 유출되고 원화와 엔화가 외환시장에서 고전할 가능성이 있다는 외국 투자기관의 전망을 소개했다.

또 금융시장 뿐만 아니라 국내 불안심리가 조성되면 원자재·생필품 사재기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북한 핵실험 상황은 이미 절반정도 시장에 반영돼 있고 돌발성 악재의 영향은 단기적이기 때문에 이번 핵실험 영향도 제한적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재경부는 덧붙였다.

재경부는 내년 경제전망에 대해 전체적으로 금년보다 크게 악화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미국 등 주요국의 주택경기 위축, 국제유가 급등 등 국내 경기 둔화로 연결될 수 있는 불안 요인이 있다고 평가했다.

재경부는 내년 예산 편성의 전제로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4.6%로 전망했고 민간소비는 30만명 수준의 취업자 증가와 6% 수준의 명목임금 상승이 이뤄질 경우 올해에 이어 4%대의 증가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 설비투자 증가율은 6%대의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고 건설투자는 낮은 수준의 증가세가 예상되며 수출은 세계경제가 급격하게 둔화되지 않는 이상 10% 내외의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재경부는 예측했다.

내년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올해보다 오름세가 소폭 확대된 2.8%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재경부는 아울러 올해 우리나라 경제는 상반기 5.7% 성장에 이어 하반기 4% 중반 내외의 성장세를 나타내 연간 전체로는 5% 성장의 예상되며 취업자의 연간 증가 규모는 35만명을 다소 하회할 것으로 내다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