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핵보유 선언은 햇볕정책 탓”

보수 단체인 국민행동본부(위원장 서정갑)는 8일 “북한의 핵보유 선언은 햇볕정책이라는 미명 하에 핵개발 자금을 대준 대국민 사기극에서 비롯됐다”며 “김대중 전대통령은 대북 지원으로 북한의 핵무장을 도와준 데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주장했다.

국민행동본부 회원 10여명은 이날 마포구 동교동 김대중 도서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주장하고 “공적자금, 현대 비자금의 실체를 밝히지 못한 ‘대북송금특검’을 다시 하라”고 요구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