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핵보유국으로서 향후 조치 강구”

북한은 핵보유국으로서 행동계획을 세워놓고 있으며 이 계획에 따라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조선신보가 7일 주장했다.

이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 인터넷 판은 “핵무기 보유국의 지위에 걸맞은 조선(북한)의 행동계획은 이미 책정돼 있다”면서 “대외적인 발표가 있든 없든 상관없이 기정 노선에 따른 조치들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조선은 핵무기 보유를 선언하면서 앞으로 핵무기고를 늘리기 위한 대책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며 “핵무기 보유국들 사이의 ’힘과 힘의 대결’을 방치하면 예측할 수 없는 후과(부정적 결과)가 초래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핵무기 보유와 6자회담 불참을 선언한 ’2.10성명’에 대해 “수난과 고통을 강요해 온 동북아시아의 낡은 정치ㆍ군사구조를 청산하기 위한 비장의 카드”라고 평하면서 “조선(북한)은 핵무기 보유를 선언하고 앞으로 다자회담은 참가국들이 평등한 자세에서 문제를 푸는 군축회담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상기시켰다.

그러나 “미국은 조선측의 제안에 대해 침묵을 지키고 있다”며 “6자회담은 미국이 전향적인 자세를 표시하지 않는 한 재개될 수 없다”고 단언했다.

조선신보는 이어 “제2기 부시 행정부는 (북한의 제안에 대해) 뚜렷한 대응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미국이 조선반도(한반도)의 비핵화로 동북아시아에 새로운 국제질서를 수립하려는 조선측의 제안에 호응하지 않는 것은 지역 지배를 위한 종전의 안보전략을 유지하려고 하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