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해상불가침경계선 비공개 협의 제안”

북한은 해상불가침경계선 설정 문제를 다음 달부터 비공개로 협의하자고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27일 “북측은 최근 판문점에서 열린 국방장관회담의 대표단 구성 등 행정 절차를 협의하기 위한 실무접촉에서 12월부터 장성급 군사회담을 비공개로 열어 해상불가침경계선 설정 문제를 협의하자는 입장을 제시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북측이 국방장관회담을 앞두고 해상불가침경계선 설정 협의를 하자고 제의한 것은 이날부터 평양에서 열리는 제2차 국방장관회담에서 이 문제를 의제화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 때문에 북측이 이날 오후 송정각 초대소에서 열리는 첫 번째 전체회의 기조발언에서 이 문제를 거론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소식통은 “그간 열린 장성급회담에서 보인 북측의 태도로 미뤄 이번 회담에서 해상불가침경계선 설정 문제를 꺼내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국국방연구원(KIDA)의 한 전문가는 “해상불가침경계선 설정 문제가 부각될 경우 회담 자체가 경색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면서 “북측은 회담 분위기를 결정적으로 손상시키기 보다는 다른 의제를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이끌어가는 압박용으로 이를 거론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남측은 북측이 해상불가침경계선 설정 문제를 장성급회담을 열어 협의하자고 재차 제의할 경우 남북기본합의서에 명시된 남북 군사공동위원회를 가동해 공개적으로 이를 논의하자고 역제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다른 소식통은 “이번 회담에서 군사공동위원회를 가동시키는 방안도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군사적 신뢰구축 문제는 이 기구를 통해 점진적으로 협의해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남북은 이날부터 29일까지 평양 송정각 초대소에서 제2차 국방장관회담을 열어 공동어로수역 설정 및 평화수역화, 철도.도로연결 등 경협사업을 위한 군사보장 조치, 군사적 신뢰구축 문제 등을 협의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