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해상금지구역 선포 의도는

북한이 지난 25일 백령도와 대청도 인근 해상 2곳에 각각 항행금지구역을 선포한 것으로 드러나 군과 정보당국이 북한의 의도를 정밀하게 분석 중이다.


26일 군과 정보당국이 관측한 바에 의하면 북한은 25일부터 3월29일까지 백령도 오른쪽 북방한계선(NLL) 수역과 대청도 오른쪽의 NLL 수역 2곳에 항행금지구역을 선포했다.


북한이 그간 동.서해상에 선포한 항행금지구역은 모두 북한 수역이었으나 이번에는 처음으로 NLL 수역에 선포했다.


이 때문에 군과 정보당국은 북한의 의도를 분석하는 한편 서해 일원에 배치된 북한군의 동향을 정밀 감시 중이다.


군과 정보당국은 북한의 의도가 작년 12월21일 서해 ‘평시 해상사격구역’을 선포한 것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북한 해군사령부는 당시 NLL 남쪽에 자신들이 설정한 해상군사분계선 수역을 평시 해상사격구역으로 선포했다. 자신들이 주장하는 해상군사분계선 수역이 북측 관할구역이기 때문에 NLL을 대신한 새로운 해상분계선 설정의 필요성을 부각하기 위해 해상사격구역으로 선포한 것으로 분석됐었다.


이런 의도로 미뤄 북한의 이번 행동도 NLL을 무력화하려는 일련의 행위로 분석되고 있다.


특히 NLL을 무력화함과 동시에 남측에 대한 경고의 의미도 있다고 정보당국의 한 관계자는 전했다.


북한은 지난 15일 남측이 북한의 급변사태에 대한 대비계획을 세웠다면서 국방위원회 대변인 이름으로 ‘보복 성전’을 경고하는 위협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군일각에서는 북한이 백령도와 대청도 인근에 항행금지구역을 선포한 것도 국방위 대변인 성명과 맥을 같이하고 있다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이에 군당국은 북한이 항행금지구역을 선포한 의도를 분석하는 한편 백령도와 연평도 등의 해군과 해병대에 경계태세 강화 조치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북한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어떠한 상황에서도 대처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보당국은 북한의 이번 항행금지구역 선포가 국제해사기구나 국제상선공통망 등을 통해 이뤄지고 않고 제3국의 언론매체를 빌려 이뤄진 것으로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