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평양 대동강 지류 남강에 교량 건설

평양시는 대동강 지류인 남강이 본류와 합류하는 지점인 사동구역 금탄리와 승호구역 리천리를 연결하는 길이 300m의 남강다리를 건설 중이라고 북한의 조선중앙TV가 25일 보도했다.

중앙TV는 “남강다리는 평양시 승호구역과 사동구역을 연결하는 교통 상 아주 중요한 다리”라며 “300여m 구간에 15개의 다리기둥을 세우고 그 위에 콘크리트를 올려 앉힌 이곳 건설자들은 지금 상판 조립, 일체식 상판 콘크리트치기를 동시에 내밀고 있다”고 전했다.

방송은 이 공사에 승호구역돌격대와 평양시 청년돌격대가 참여하고 있다며 교각 공사와 관련, 다리 기둥을 가물막이(임시 물막이)를 하지않고 독특한 수중공법으로 건설했다고 밝혔다.

방송은 “남강 다리는 여러 대의 자동차들이 동시에 오갈 수 있는 너비”라고 말했다.

남강다리는 2003년 5월7일 착공됐다.

남강은 평안남도 양덕군 거차령에서 시작돼 황해북도 신평군을 거쳐 연산군과 평양시 강동군, 승호구역, 상원군 경계를 지나며 사동구역 금탄리와 승호구역 리천리 사이에서 대동강과 합류하는 대동강의 제1지류이다. 길이는 200.5㎞./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