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통일대축전 개막 보도

6ㆍ15 남북 공동선언 발표 5주년 기념 민족통일대축전이 14일 저녁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성대하게 개막됐다고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중앙방송은 개막식에 남북 당국 대표단 단장인 정동영 통일부 장관과 김기남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 공동행사 준비위원회의 백낙청 남측 위원장과 안경호 북측 위원장, 곽동의ㆍ문동환 해외측 위원장이 참석했다고 전했다.

또 공동행사 북측 준비위원회 명예위원장인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부위원장, 김영대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원장, 류미영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장 등도 참석했다고 밝혔다.

방송은 수많은 군중으로 꽉 찬 경기장에서는 대형 통일기를 든 남북, 해외동포 여성이 개막식장에 입장한 후 5폭 통일기가 게양됐으며 폭죽과 수천 개의 풍선, 비둘기가 하늘로 날았다고 소개했다.

행사에서는 공동행사 준비위원회의 백낙청 남측위원장, 안경호 북측 위원장, 김수식 해외측 위원장이 개막사를 했으며 양형섭 부위원장 등이 축하연설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평양시 청년 학생의 야회가 시작됐다.

앞서 참가자들은 수많은 평양시민들의 환영을 받으며 개막식장인 김일성경기장까지 ‘민족대행진’을 벌였다고 방송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