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통신 ‘미, 평화협정 결단 내려야’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21일 평화협정 체결은 “조선반도(한반도) 평화적 환경마련을 위한 첫걸음”이라며 “미국은 하루빨리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교체할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평화협정체결은 냉전의 마지막 유물을 청산하기 위한 세기적 결단’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평화협정 체결은 조선반도에서 군사적 대결과 전쟁위험을 제거하며 공고한 평화를 보장하기 위한 근본열쇠”라면서 “지금이야말로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교체하여야 할 가장 적절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통신은 “미국이 아닌 다른 그 누구도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는 사업을 대신할 수 없다”며 “미국이 진실로 우리(북)와 평화적으로 공존할 의사가 있고 조선반도의 평화를 바란다면 현 정전협정을 대신하는 평화협정 체결에 나서지 못할 하등의 이유와 조건이 없다”고 말했다.


통신은 이어 “평화체제 수립문제가 원만히 해결되는가 못되는가 하는 것은 유관국들의 태도 여하에도 달려 있다”고 밝히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 것은 유관국들의 이익과 아시아태평양지역 각국의 공동의 이익에도 부합된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평화협정 체결문제는 어느 일방이 상대방에게 혜택을 베풀거나 대가를 치르는 문제가 아니라 조미 쌍방과 국제사회에 다 같이 이로우며 세계의 평화발전에 실질적인 기여를 하는 결실있는 정치적 문제”라고 통신은 덧붙였다.


지난 11일 북한 외무성이 정전협정 당사국들에 평화협정 회담을 제안한 이후 북한의 언론매체들은 평화협정 체결의 당위성을 선전하는 논조를 잇달아 내보내고 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