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추가협의 요청한 듯”..반전 가능성 주목

북한은 검증의정서 채택 문제로 사실상 결렬위기에 몰린 북핵 6자수석대표회담과 관련, ‘추가로 논의하자’는 입장을 의장국 중국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북한 대표단이 평양에서 훈령을 받고 중국이 회람한 검증의정서 초안에 대한 문서 형식의 의견을 제시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만일 북한이 의정서 초안에 대한 의견을 제시할 경우 시료채취에 대한 수용 여부나 추가 보상을 포함한 다른 ‘외교적 표현’을 담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 진행상황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11일 “북한측이 오늘 오전 중국측에 ‘좀 더 논의해보자’는 연락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이 6자 수석대표를 면담한 이후 회담이 재개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김계관 부상 등 북한 대표단도 당초 오늘(11일) 평양으로 갈 것으로 알려졌으나 일정을 연기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시료채취를 전격 수용하거나 또 다른 표현을 제시할 경우 북미간 별도의 회동을 통해 담판을 벌일 가능성도 예상된다.

이에 따라 북한의 제시할 입장이 회담의 향방을 가를 막판 최대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