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초상화 구하고 사망한 대학생 영웅칭호

북한은 갑작스런 화재 속에서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초상화를 꺼내고 사망한 김철주사범대학 유경화 학생에게 공화국 영웅칭호를 수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0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유경화는 올해 초 뜻하지 않게 일어난 불길 속에서 한목숨 바쳐 김일성 동지와 김정일동지의 초상화를 안전하게 모셨다”며 “혁명동지들을 구원했다”고 소개했다.

29일 열린 수여식에서는 유가족들에게 영웅칭호와 함께 금별메달, 국기훈장 1급 등이 전달됐다.

조선중앙통신은 “수여식에서 토론자들은 언제나 선군조선의 참된 딸이 되려는 포부와 희망을 안고 살아온 영웅의 빛나는 생애에 대해 언급했다”며 “그가 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고결한 충성심과 동지애를 높이 발휘했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