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체니 망언 6자회담에 나오지 말라는 소리”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일 “6자회담 문제가 일정에 오르고 있는 때 나온 체이니(체니)의 망언은 우리(북)더러 6자회담에 나오지 말라는 소리나 마찬가지”라고 비난했다.

딕 체니 미국 부통령은 지난달 30일 CNN ’래리 킹 라이브’ 프로그램과 녹화 인터뷰에서 북한은 “중대한 문제”이며,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은 국민의 빈곤과 굶주림을 방치하는 “세계에서 가장 무책임한 지도자중 하나”라면서 “김정일이 힘을 휘두르고 싶어 핵보유국이 되려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서 “우리는 이미 미국측이 5월 13일 뉴욕접촉에서 ‘주권국가 인정’과 ‘불침의사’를 공식 통보해 온 다음에도 행정부의 고위인물들이 압력적인 발언을 연발하면서 혼동을 조성하고 있는데 대해 주의를 환기시켰으며 그 이후의 사태발전을 예민하게 주시해 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체이니가 6자회담을 지향해 조ㆍ미접촉이 진행되기 시작된 지금에 와서 우리에 대해 압력적인 발언을 한 것은 우리 제도에 대한 체질적인 거부감과 함께 6자회담 과정에 제동을 걸려는 그의 속셈을 그대로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조선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견지하며 대화와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우리의 입장은 일관하지만 미국이 우리의 아량과 인내성을 계속 약점으로 오판하고 행동한다면 그로부터 초래될 후과(결과)는 보다 심각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미국이 진정으로 핵문제를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할 의향이라면 ‘폭정의 전초기지’ 발언을 철회하며 회담재개에 필요한 명분과 조건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강경매파의 우두머리인 체이니의 발언을 통해 부시행정부의 정책을 주도하고 있는 강경매파의 꼬리가 드디어 드러났다”면서 “미국은 우리가 존엄있는 자주독립국가로 압력 속에 움직인 적이 한번도 없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 우리에게는 그렇게 할 충분한 힘이 있다”고 강조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우리가 핵무기를 만들지 않으면 안되게 만들어 놓은 미국이 그에 대해 시비질하는 것 자체가 완전히 언어도단”이라고 말한 뒤 “우리의 최고수뇌부를 감히 중상모독하는 자에 대해서는 추호도 용서하지 않으며 그가 누구이든 무자비한 징벌을 가하는 것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절대불변의 의지”라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체이니는 세계를 피바다에 잠기게 한 최대의 악마이며 피에 굶주린 야수”라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