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철도역사 현장서 우리 인력 철수

정부가 지난 9일 북한의 핵실험 직후 경의선.동해선 철도연결사업을 위해 북측 구간에서 근무하던 우리 측 인력을 사실상 철수시킨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정부 당국자는 20일 “북한이 핵실험을 발표한 직후 북측 경의선과 동해선 양쪽의 철도역사 공사현장에서 마무리 작업을 담당하던 우리측 현장 기술지원팀이 철수했다”고 밝혔다.

기술지원팀은 10여명 안팎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북측 철도역사 신개축 공사의 마무리작업은 사실상 중단됐다.

이들은 지난 7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에도 주 4일간 북측 현장에 머물며 철도역사 마무리작업을 진행해 왔다.

이는 핵실험 직후 정부가 철도연결사업의 추가 진행을 잠정 유보한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우리측 감리단은 현장의 유지와 보존, 관리 차원에서 현재 매주 한번씩 북측 현장을 다녀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경의선.동해선 역사공사 공정율은 98%이며 신호통신전기 공사의 공정율은 95%로, 1개월 가량 정상적인 작업이 이뤄지면 완공이 가능한 상황이다./연합

소셜공유